본문 바로가기

Nurse /의학공부

갑상선암 검사에 대하여 알아보기!

 

갑상선암 검사하는 방법입니다.

아마 FNA, FNAB, FNAC 이렇게 들으면 헷갈릴꺼에용 저도 공부하기 전엔 응? 하고 헷갈려 했던

부분입니다.

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

FNA : Fine Needle Aspiration - 미세침흡인검사 

--> 아주 가는 바늘로 낭종의 내부에 있는 액체를 빼내는 행위자체를 일컫는 말입니다.

FNAB : Fine Needle Aspiration Biopsy - 미세침흡인생검

--> 아주 가는 바늘로 결절의 내부에 있는 조직을 조금 떼어내는 것을 말합니다.

FNAC : Fine Needle Aspiration Cytology - 미세침흡인세포검사

--> 아주 가는 바늘로 결절이나 낭종의 내부에 있는 세포를 빼내서 검사하는 것을 말합니다.

 

미세침흡인 생검술(세침흡인검사)를 할 때 적어도 2회 이상의 채취를 하고, 종양의 구석구석에서 세포를 흡인하지만 그래도 전체적으로 약 5 ~ 10%가량의 진단 오류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. 

 

또한 '생검조직검사'는 미세침으로 하기 어려움이 있어 '총조직검사'를 하게되고 이것은 미세침보다 더 굵은 바늘을 써서 검사를 하게 됩니다.

정확하게 말하자면 'Core Biopsy(핵생검)'이라고 하고 결절의 중심부에서 조직을 채취하는 것을 의미합니다

따라서 검사대상이 되는 세포의 수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고, 원하는 위치에서 원하는 만큼의 조직을 채취할 수 있습니다. 절편채취는 혹의 크기에 따라 2번~5번까지도 할 수 있습니다.


그러나 단점도 있는데, 절편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세침흡인보다 많은 조직손상이 발생합니다. 따라서 출혈이 좀 더 많아 목이 붓고 뻣뻣한 후유증이 며칠 지속되며, 검사 후 통증이 미세침흡인 생검술(세침흡인검사)보다 오래갑니다. 
매우 높은 난이도의 기술이 필요하여 시행하는 병원이 거의 없습니다. 

 


감상선암 검사방법에 대해 알아봤는데 제일 중요한건 초기에 발견하는 거겠죠?

1. 갑상선에 결절이 만져질 때 절이 있거나 원래 있었더라도 최근 수주, 수개월에 갑자기 커진경우

2. 결절이 식도나 기도를 눌러 호흡곤란이나 음식물을 삼키기 힘들때

3.목소리에 변화가 있을 때

4. 결절이 매우 딱딱하게 만져질 경우

5. 결절과 같은 쪽에서 경부림프절이 만져질때

6. 가족력이 있을 때

7.  결절이 최근 수주, 수개월에 갑자기 커진경우

8. 결절이 주위조직에 붙어있어 잘 움직이지 않을 경우

 

뭐든 이상이 있는 거 같고 궁금하시면 꼭 병원 방문하셔서 진료보세요!

 

'Nurse  > 의학공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갑상선암 검사에 대하여 알아보기!  (0) 2019.08.01